로고

충남도, 지역축제 부적합 먹거리 유통 사전 차단

- 보환연, 서천 꼴갑축제 시작으로 지역축제 식품 안전성 선제검사 실시

강순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5 [08:55]

충남도, 지역축제 부적합 먹거리 유통 사전 차단

- 보환연, 서천 꼴갑축제 시작으로 지역축제 식품 안전성 선제검사 실시

강순규 기자 | 입력 : 2024/05/15 [08:55]
본문이미지

▲ 사진:충남도청사 전경     ©

[더존뉴스=강순규 기자]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올해 도내에서 열리는 축제에 부적합 먹거리가 유통되지 않도록 사전차단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연구원은 이달 서천군 꼴갑축제를 시작으로 △8월 청양군 고추구기자 문화축제 △10월 논산시 강경젓갈축제, 금산군 인삼축제 △11월 보령시 김축제까지 시군 위생부서와 합동검사를 실시한다.

 

검사는 지난해 부적합 이력이 있는 도내 제조·생산 식품 유형과 검사항목을 대상으로 집중 실시하며, 기타 농산물부터 절임식품 및 과·채주스와 같은 품목의 금속성 이물·보존료·납 등을 검사해 지역축제에 안전한 먹거리가 유통될 수 있도록 안전성을 확보한다.

 

부적합 판정 시에는 부적합 식품 긴급통보 시스템에 등록 후 관련 기관에서 회수 및 행정조치를 수행하도록 통보할 계획이다.

 

연구원은 올해 초부터 논산 딸기축제, 아산 성웅 이순신축제 등 지역축제의 식중독 및 감염병 예방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5월 22일 열리는 천안 케이(K)-컬처박람회에서도 안전한 환경을 위한 감시활동을 지원 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