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박경귀 아산시장,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 부회장 ‘연임’

- 3대 이어 4대 부회장 맡아...2025년까지 임기
- 박경귀 아산시장, “자치분권은 시대 흐름, 여·야 초월해 힘 모아야” 강조

강순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5/14 [09:29]

박경귀 아산시장,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 부회장 ‘연임’

- 3대 이어 4대 부회장 맡아...2025년까지 임기
- 박경귀 아산시장, “자치분권은 시대 흐름, 여·야 초월해 힘 모아야” 강조

강순규 기자 | 입력 : 2024/05/14 [09:29]
본문이미지

▲ 자치분권지방정부협의회 부회장 ‘연임’ 한 박경귀 시장/사진:아산시 제공    

 

본문이미지

▲ 부회장에 연임된 박경귀 시장이 공무원 대상 지방자치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사진:아산시 제공    

 

[더존뉴스=강순규 기자]박경귀 아산시장이 제4대 자치분권 지방정부협의회 부회장에 3대에 이어 4대에서도 연임됐다.

 

자치분권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난 13일 광명무역센터에서 2024년 상반기 정기총회를 열고 현 협의회장인 박승원 광명시장과 부회장 박경귀 아산시장, 감사 이강덕 포항시장의 연임을 결정하고 임기는 2025년까지다.

 

자치분권 촉진과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 2016년 창립된 자치분권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자치단체장 간 협의기구로 전국 23개 지방정부가 가입돼 있다.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2023년 주요사업 추진현황 및 결산보고, 2024년 사업계획, 협의회 임원선출 및 2024 자치분권 어워드 계획 등이 논의됐다.

 

박 시장은 회의에서 공무원 대상 지방자치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자치분권대학 강좌의 지방행정연수원 정규 교과목 채택 추진을 건의하고 협의회 조직 강화를 위해 권역별 부회장 도시를 선정하는 등 지방정부에 절실한 의제를 선정해 협회 차원에서 중앙정부·지방시대위원회 등과 논의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자치분권 지방정부협의회 부회장인 박경귀 시장은 “자치분권은 진보와 보수, 여야를 초월하는 시대의 흐름”이라면서 “비수도권 도시가 겪고 있는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자치분권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치분권 지방정부협의회가 구심점이 되어 비슷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정부들의 힘을 모아야 한다”면서 “협의회 조직 강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 지난 13일 광명무역센터에서 개최된 자치분권 지방정부협의회/사진:아산시 제공    

 

한편, 아산시는 민선 8기 출범 이후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를 권한과 주민 대표성이 강화된 주민자치회로 전면 전환하고 실질적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참여자치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