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한블리’ 한문철 변호사, 평택시에 반광모자와 조끼 기증

환경미화원, 폐지 줍는 어르신 등의 작업 안전을 위해 지급될 예정

문학모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4:27]

‘한블리’ 한문철 변호사, 평택시에 반광모자와 조끼 기증

환경미화원, 폐지 줍는 어르신 등의 작업 안전을 위해 지급될 예정

문학모 기자 | 입력 : 2024/05/09 [14:27]

 

본문이미지

▲ 한문철 변호사가 지난 8일 평택시에 반광모자와 반광조끼 세트를 기증

 

 [문학모 기자] 교통사고 전문 법률상담 및 TV ‘한문철의 블랙박스 리뷰(한블리)’로 저명한 한문철 변호사가 지난 8일 평택시에 반광모자와 반광조끼 세트를 기증했다.

 

 이는 한문철 변호사가 진행 중인 교통안전 캠페인의 하나로, 반광의류는 작은 불빛만으로도 착용자의 위치를 드러낼 수 있어 야간작업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에 효과적이다.

 

 임종철 평택시 부시장은 “평택시 교통안전을 위한 반광의류 기증에 감사드린다. 기증품이 필요한 곳에 의미 있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기증품은 반광모자와 반광조끼 250세트로 대리인(이기택 씨)을 통해 전달됐으며, 평택시는 이를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된 가로 청소 환경미화원, 폐지 줍는 어르신 등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한문철 변호사는 평택시뿐만 아니라 타 지자체에도 기증을 이어가며, 전국적으로 교통안전 캠페인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 사진
문학모 기자/경기도지사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