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남서울대, K-대학축제 즐기러온 미국 고교생들 환영해

강순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22:38]

남서울대, K-대학축제 즐기러온 미국 고교생들 환영해

강순규 기자 | 입력 : 2024/04/25 [22:38]
본문이미지

▲ 미국 고교생들 K-대학축제 즐겨/사진:남서울대 제공    

 

본문이미지

▲ 미국 고교생들 K-대학축제 즐겨/사진:남서울대 제공    

 

[더존뉴스=강순규 기자]미국 뉴욕에서 온 고등학생 61명이 남서울대학교를 방문해 한국의 K-대학축제를 즐겼다.

 

미국 뉴욕에 위치한 데모크라시 프렙 차터 고등학교, 할렘 프렙 고등학교, 데모크라시 프렙 인듀어런스 고등학교, 브롱스 프렙 고등학교, 데모크라시 프렙 할렘 고등학교의 학생 61명과 교직원 14명 등이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남서울대학교 문화체험 프로그램에 참가하기 위해 방문했다.

 

이번 방문한 미국의 다섯 학교는 한국의 교육 방식을 도입한 후 미국 내에서 높은 대학 진학률을 자랑하면서 세계적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도 데모크라시 프렙 차터 고등학교를 찾아 학생들을 격려한 바 있다.

 

이날 행사는 K-Pop 댄스 배우기와 K-대학축제 참여하기로 구성한 가운데, 남서울대 학생들 100여 명이 함께 미국 학생들을 맞이해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미국 학생들은 남서울대 댄스동아리와 함께하는 K-Pop 댄스 배우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

 

남서울대학교 대외협력처 이상빈 처장은 “이번 교류는 남서울대학교의 글로벌 교육과 문화 다양성 증진에 있어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통해 교육과 문화 교류를 더욱 발전시켜 나아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본문이미지

▲ 미국 고교생들 K-대학축제 즐겨/사진:남서울대 제공    

 

한편, 남서울대 개교 30주년 기념 축제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프로그램은 미국 학생들에게 한국에서의 즐거운 경험과 함께 한국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기회가 됐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