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산군, 태조(이성계)대왕 태실의 중요성 및 역사성 공유를 위한 전문가 강연 개최

박범인 금산군수 및 관계자 200여 명 참여

이철우 기자 | 기사입력 2023/10/20 [13:06]

금산군, 태조(이성계)대왕 태실의 중요성 및 역사성 공유를 위한 전문가 강연 개최

박범인 금산군수 및 관계자 200여 명 참여

이철우 기자 | 입력 : 2023/10/20 [13:06]

 

▲ 태조대왕태실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강연 후 관계자등 사진 촬영/ 사진 금산군 제공



[더존뉴스=이철우 기자] 금산군은 지난 19일 추부문화의집에서 태실의 중요성 및 역사성을 공유하기 위해 태조대왕태실 전문가 강연을 개최했다.

 

이번 강의는 충남도역사문화연구원 김희정 책임연구원이 진행했으며 박범인 금산군수를 비롯해 금산문화원, 태조대왕태실제자리복원추진위원회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여했다.

 

태조대왕태실은 1393년(태조 2년)에 추부면 마전리 만인산에 조성했다가 1928년 조선총독부 이왕직(대한제국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조선총독부 기관)에 의해 태는 창덕궁 서삼능에 이전하고 태실은 파괴됐다. 이후 1993년에 훼손된 석물들을 모아 현 위치에 복원됐다.

 

군은 이번 강의를 시작으로 가봉 태실인 태조대왕태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할 수 있도록 민관학이 힘을 모아 나간다는 복안이다.

 

박범인 금산군수는 "이번 강연을 통해 태조대왕태실의 역사성을 재고증하고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방법을 모색했다“며 ”앞으로 목표를 이루기 위해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 사진
충남남부취재본부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