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순천향대, 지역산업 발전 선도할 바이오헬스·탄소중립 전문 인력 양성

- 첨단분야 3개 학과 신설 및 정원 증원, 2025학년도부터 신입생 선발 
- 의생명융합학부-헬스케어융합전공, 의생명융합학부-바이오의약전공, 탄소중립학과 3개 첨단학과 신설

강순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8 [13:59]

순천향대, 지역산업 발전 선도할 바이오헬스·탄소중립 전문 인력 양성

- 첨단분야 3개 학과 신설 및 정원 증원, 2025학년도부터 신입생 선발 
- 의생명융합학부-헬스케어융합전공, 의생명융합학부-바이오의약전공, 탄소중립학과 3개 첨단학과 신설

강순규 기자 | 입력 : 2024/04/18 [13:59]
본문이미지

▲ 사진:순천향대 전경     ©

[더존뉴스=강순규 기자]순천향대가 최근 교육부로부터 ‘2025학년도 첨단분야 정원조정’ 결과 바이오헬스 분야 △의생명융합학부-헬스케어융합전공 △의생명융학학부-바이오의약전공, 환경·에너지(에너지신산업) 분야 △탄소중립학과 등 3개의 첨단분야 학과 신설과 115명의 학생정원 증원을 승인받았다.

 

이에 따라 2025학년도부터 △의생명융합학부-헬스케어융합전공 △의생명융합학부-바이오의약전공 △탄소중립학과 등 3개의 첨단분야 학과를 개설한다.

 

교육부는 그간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학생정원 동결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가운데,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첨단분야 학과 신·증설 및 정원 증원을 추진해 왔다.

 

특히, 순천향대는 늘어나는 미래 첨단분야 인력 수요와 정부의 인재 양성 정책에 맞춰 2025학년도부터 지역 특화 산업과 대학의 강점 분야를 바탕으로 한 글로컬 전문 인재 육성에 주력할 방침이다.

 

대학은 고도화된 첨단 교육을 통해 지역 특화 산업과 동반 성장하는 지역 혁신을 꾀하기 위해 MMC(모빌리티-메디바이오-탄소중립)를 대학 특성화 분야로 정하고 충남도의 주력산업과 정합한 글로컬 산학연 허브 대학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의생명융합학부에는 헬스케어융합전공, 바이오의약전공 등 2개 전공이 신설되면서 4개 부속병원과 순천향의생명연구원(SIMS) 등 독보적인 메디바이오 인프라를 활용해 시너지를 창출할 방침이다.

 

아산·천안 지역의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 거점 인프라와 충남 바이오산업 육성계획을 바탕으로 의생명바이오 기초 교육과 연구를 융합하고 충남 바이오산업을 선도할 글로컬 의생명융합 전문 인재를 양성한다.

 

헬스케어융합전공은 첨단의생명융합, 디지털헬스케어 등을 특화 분야로 지정해 △헬스케어 융합설계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바이오헬스 규제과학 연구 등을 통해 첨단 의생명 융합 지식 기반 문제해결형 중개연구 전문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바이오의약전공은 바이오 신소재, 바이오의약품 등을 특화 분야로 지정해 △유전자 치료제 △세포 치료제 △융복합 치료제를 비롯해 의약품의 연구·생산·규제·분야 등 바이오의약품 연구부터 생산 및 인허가까지 전반에 걸친 실무 능력을 겸비한 전주기적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충남도는 화력발전소와 지속적인 산업단지 조성으로 인한 산업체 유입이 지속 증가함에 따라 심각한 탄소배출 문제를 해결하고자 22년 전국 최초로 ‘탄소중립경제 특별도’를 선포함에 따라 대학은 지역사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산업경제 구조 전환에 동참하기 위해 고탄소 산업의 저탄소 전환을 위한 근로자 교육 및 화석에너지를 대체하는 에너지신산업 개발을 위한 인재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

 

탄소중립학과는 탄소중립 에너지, 탄소중립 모델링, 탄소기후 등을 특화 분야로 지정해 △글로벌 수소 에너지 혁신생태계 구축 △에너지 효율을 위한 신재생에너지 산업화 △탄소순환 생태계 전환 △재생자원 소재화 등을 위해 글로벌 탄소중립 전문 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김승우 총장은 “우리 대학은 이번 첨단학과 신설을 통해 첨단 산업 발전과 국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전문 인력 양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라며 “앞으로 지역 산업과 긴밀하게 연계된 교육·연구 협력 전략을 수립해 지역과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글로컬 대학으로서의 입지를 다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