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안양시, 임산부에 ‘친환경 농산물’ 지원

821명 선정 연간 48만원(자부담 포함) 상당 지원,오는 29일까지 신청

신부경 기자 | 기사입력 2024/02/02 [12:17]

안양시, 임산부에 ‘친환경 농산물’ 지원

821명 선정 연간 48만원(자부담 포함) 상당 지원,오는 29일까지 신청

신부경 기자 | 입력 : 2024/02/02 [12:17]

▲ 안양시 청사


최대호 시장 “건강하고 행복하게 아이 키울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

[신부경 기자] 안양시가 지난해에 이어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대상자 신청을 오는 29일까지 접수한다고 2일 밝혔다.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지원사업은 임산부에게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해 임산부의 건강을 증진하고 친환경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임산부는 자부담 20%를 포함해 연간 48만원 상당의 친환경 농산물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관내에 거주하는 임신부 또는 2023년 1월 1일 이후 출산한 산모이다.

 

단, 보건소에서 시행하는 영양플러스사업을 지원받고 있는 임산부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신청은 오는 29일 오후 6시까지 에코이몰(www.ecoemall.com)에서 온라인으로 하거나 임신·출산확인서 등 구비서류를 준비해 거주지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올해 지원 규모는 임산부 821명이며, 신청자 중에서 추첨을 통해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대상자는 12월 15일까지 에코이몰에서 친환경 농산물을 주문하고 배송받을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저출산 및 인구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임산부가 건강하고 행복하게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사진
더존뉴스 경기취재본부장 신부경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