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충남 중심 ‘수소산업과 미래항공 발전 방안 세미나’ 국회에서 열려

- 대한민국 수소연료 기반 미래항공산업의 중심지로 발전

강순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6:20]

충남 중심 ‘수소산업과 미래항공 발전 방안 세미나’ 국회에서 열려

- 대한민국 수소연료 기반 미래항공산업의 중심지로 발전

강순규 기자 | 입력 : 2024/01/25 [16:20]
본문이미지

▲ 25일 국회에서 열린 ‘수소산업과 미래항공 발전방안 국회 세미나에서 인삿말을 전하고 있는 김태흠 지사/사진:충남도 제공    

본문이미지

▲ 수소산업과 미래항공 발전 방안 세미나 참석자들 모습/사진:충남도 제공    

 

[더존뉴스=강순규 기자]충남도에 따르면 ‘수소산업과 미래항공 발전방안 국회 세미나’가 25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열린 가운데, 충남을 대한민국 수소연료 기반 미래항공산업의 중심지로 발전시키기 위한 논의가 펼쳐졌다.

 

이번 세미나는 성일종·강훈식 국회의원 주최로 국방과학연구소·국방기술품질원·국방기술진흥연구소 주관하고 도·국방부·방위사업청이 후원해 김태흠 지사와 성일종 의원, 신원식 국방부 장관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한국기계연구원 최영 박사와 국방과학연구원 항공기술연구원 지철규 부장의 발제,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최영 박사는 ‘미래항공 모빌리티용 수소엔진 기술 개발 현황 및 고고도 장기 체공 무인기 적용 전망’을 주제로, △수소연료 특징 △세계 수소엔진 기술 개발 동향 △항공용 수소엔진 적용 전망 등을 발표했다.

 

‘고고도 장기 체공 무인항공기 개발 동향 및 발전 방향’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 지철규 부장은 △수소연료 고고도 장기 체공 무인기 △수소연료 추진 시스템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을 소개했다.

 

토론은 노승환 국방과학연구소 겸임연구원이 좌장을 맡고 심재혁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한재식 한국가스안전공사 부장, 이주현 현대자동차 팀장, 이현석 대한항공 부장, 주종흥 하이리움 부사장, 박해경 한서대 교수, 전재효 보잉코리아 박사 등이 패널로 참여해 충남에서 수소연료 기반 미래항공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김태흠 지사는 “충남은 ‘수소의 허브’로서 세계 최대 수소플랜트와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수소도시와 수소부두 등을 구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국방 인프라 밀집 지역으로 공군 최대 규모인 제20전투비행단과 국방과학연구소 항공시험장, 공군 레이더기지 등이 위치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도는 서태안 부남호에 미래항공 모빌리티 클러스터 조성을 추진하는 등 무인기 실증 기반을 역점 구축하고 있으며, 2028년 서산공항 개항에 발맞춰 드론과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미래항공산업 연구개발(R&D) 기관을 적극 유치해 나아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 ‘수소산업과 미래항공 발전방안 국회 세미나/사진:충남도 제공    

 

한편, 김태흠 지사는 충남의 강점인 수소산업 기반과 국방 인프라를 결합한다면 수소무인기라는 미래항공의 혁신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며, 국방과학연구소의 무인기 비행 시설과 관련 기업들을 집적시킨다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등 ‘기회의 문’을 여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