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안양시, 오는 14일부터 매주 금요일 ‘시민과 함께하는 만안구 거리공연’ 개최

매주 금요일 안양일번가 등지에서 다양한 무대 선보여

최예은 | 기사입력 2023/04/05 [10:48]

안양시, 오는 14일부터 매주 금요일 ‘시민과 함께하는 만안구 거리공연’ 개최

매주 금요일 안양일번가 등지에서 다양한 무대 선보여

최예은 | 입력 : 2023/04/05 [10:48]


최대호 안양시장 “일상 속 문화 체험으로 삶이 풍요로운 도시 되길”

 

[최예은 기자] 안양시는 오는 14일부터 매주 금요일 ‘시민과 함께하는 만안구 거리공연’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시는 4월 1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90분간 거리공연을 진행한다. 4월 한 달 동안은 안양일번가에서 세 차례 공연이 개최되며, 5월에는 12일부터 세 차례 안양대교에서 무대가 펼쳐진다.

 

하반기에는 9월 1일부터 삼덕공원 및 안양역 광장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시는 시 승격 50주년을 맞이해 시민들의 문화 접근성 향상을 위해 안양일번가와 안양역 광장에서만 이뤄지던 거리공연을 올해부터 삼덕공원과 안양대교까지 확장한다. 해당 구역은 지난해 경관조명을 설치해 아름다운 오색 빛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예정이다.

 

총 36개 팀이 공연에 참여하며, 노래와 악기연주부터 탭댄스, 마술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장르의 무대를 준비 중이다.

 

오는 14일의 첫 공연은 ‘또 만나요’ ‘나는 못난이’의 주인공인 그룹사운드 ‘딕훼밀리’가 첫 무대를 장식하고, 서커스팀 ‘엉클키드’는 기예와 저글링을 선보인다. 이어 싱어송라이터 ‘체인케이’가 감성을 자극하는 노래로 관객을 만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바쁜 일상 속 시민들이 부담 없이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도록 거리공연을 준비했다”며“따뜻한 봄 날씨와 함께 많은 분들이 안양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기자 사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